은행

최종구, 수출입은행장 취임저지에 "노조, 무모한 행동"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입력 : 2017-09-13 15:44

- +






직전 은행장 최 위원장 "구태의연" 비판…노조 반발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제공= 금융위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이 노조의 출근 저지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13일 "노조가 그렇게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은성수 행장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 입성하려 했으나 노조의 반발에 막혀 출근이 불발됐고 취임식을 열지 못하고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노조를 위한 그런 무모한 행동은 이제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며 "괜히 막고 그저 노조의 존재감을 보여준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은성수 행장에 대해서도 "누구보다 적임인 분이 임명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 발언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은 13일 즉각 성명을 내고 반발했다. 수은 노조는 은성수 행장이 앞서 한국투자공사(KIC) 사장 시절 성과연봉제를 강행했다는 점, '낙하산 인사'라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최종구 위원장은 바로 전임 수출입은행장으로 수은 역사상 처음으로 출근 저지 투쟁 없이 입성했던 바 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현재 사측은 노조와 대화를 하고 있는 중으로 조만간 원만한 해결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정선은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