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8월 가계대출 8.8조↑…금융위 "신용대출 모니터링 강화할 것"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입력 : 2017-09-12 14:58

- +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감원 속보치 기준)/ 자료= 금융위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전체 증가 규모는 축소됐지만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 출범 영향 등으로 신용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올 8월중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금융감독원 속보치 기준 8조8000억원(잠정)으로 전월비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금감원 감독대상인 은행, 보험사,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전사와 새마을금고 대상이다.

은행권의 경우 8월 증가액이 6조5000억원으로 전월비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은 3조1000억원으로 7월 대비 1조7000억원 감소했다. 금융위는 "주담보는 신규 입주물량 증가 등에 따른 중도금대출 만기 상환 등으로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3조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5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는 "기타대출은 휴가철 자금수요, 카카오뱅크 영업 본격화 일부 은행의 우대금리 상품 출시 등에 따라 신용대출(1조9000억원)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제2금융권의 경우 8월중 가계대출 증가액이 2조3000억원으로 역시 7월대비 축소됐다.

금융당국은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둔화되며 안정적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8·2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면 가계부채 증가세가 보다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통상 하반기에 가계대출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고, 하반기 분양 물량 증가로 인한 집단대출 확대, 신용대출 등으로의 풍선효과 등이 우려되는 바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정선은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