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에이블씨엔씨, 2Q 영업익 ‘반토막’…“사드보복 탓”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입력 : 2017-08-11 15:56

- +





매출 1006억원, 영업익 24억원…각각 7.21%, 59.7% 감소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화장품브랜드 미샤·어퓨 등을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가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보복’으로 영업이익이 반토막이 났다.

에이블씨엔씨는 올 2분기(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59.7% 감소한 24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7.21% 감소한 1006억원이며 당기순이익은 30억원으로 40.96% 줄어들었다.

올 상반기 매출은 1964억원, 영업이익은 7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6.48%, 34.23% 줄어들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국내 내수 침체와 함께 사드보복 등으로 중국 여행객이 감소한 것이 실적 하락의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신미진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