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BGF리테일, 청주 폭우 피해 지역에 긴급구호물품 지원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입력 : 2017-07-16 21:38

- +





16일 BGF리테일이 폭우 피해를 입은 청주지역에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BGF리테일 제공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BGF리테일이 시간당 90mm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큰 피해를 입은 청주 지역에 2000만원 상당의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청주시 전역에는 300㎜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차량과 주택 등이 침수되고, 하천이 범람하면서 수백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

BGF리테일은 국민안전처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요청에 따라 생수, 라면, 생활용품 등의 긴급구호물품을 수해 피해를 입은 청주 지역에 긴급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은 2015년에 국민안전처, 사단법인 전국재해구호협회와 맺은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 협약’에 따라 BGF리테일이 조성한 재원으로 마련됐다.

BGF리테일은 전국 23개 물류거점과 1만여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해 구호물자 조달이 어려운 도서·격오지 이재민을 위한 구호물자 수송 등 긴급 구호 거점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실제 메르스 사태로 마을 전체가 격리된 전북 순창 장덕마을, 폭설로 6만 여명의 관광객이 고립되었던 제주공항, 태풍 ‘치바’ 피해 지역 등에도 긴급 구호 지원 활동에 나선바 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갑작스런 폭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재민들을 위해 정부부처 등과 힘을 합쳐 긴급구호활동에 나서게 되었다”며 “당사가 가진 매장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신미진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