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이태리 식자재 기업 보라티알, 내달 8일 코스닥 상장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입력 : 2017-05-19 11:39

- +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이태리 식자재 업체인 보라티알이 내달 8일 코스닥에 입성한다.

보라티알은 지난 4월 25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하며 막바지 상장 절차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23~24일에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 할 예정이며, 상장 예정일은 6월 8일이며,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주식회사 보라티알은 김대영 대표이사가 1993년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이태리 식품 제조사 데체코, 메뉴 등으로부터 이태리 식자재를 수입하는 개인회사로 출발했다. 2000년에는 이태리 식문화의 질적 향상을 목표로 법인으로 전환했다. 이후 이태리 식자재 중 상위 브랜드 상품을 중심으로 수입을 확대, 프리미엄 이태리 식자재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데 성공하며, 국내 절대우위의 이태리 식자재 리딩 컴패니 지위를 확보했다.

현재는 이태리, 스페인, 프랑스, 그리스, 미국, 멕시코, 태국 등 세계 각국의 60여개 업체로부터 최고의 식자재만을 엄선해 수입하고 있다. 또한 최고 품질의 파스타, 토마토 홀, 올리브오일 등 500여개의 전문 식자재와 다양한 제품을 수입, 국내 총 1000여개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보라티알 관계자는 “한국에서만 중식, 일식보다 낮은 시장규모를 형성하고 있어 국내의 이태리 식자재 산업 잠재력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주식회사 보라티알은 데체코, 롱고바디, 락탈리스, 메뉴, 이바라, 쥬카토 등 60여개 해외 유명 브랜드와 독점계약을 체결 한국내 독점공급 권리를 확보하였다. 또한 국내 최고급 호텔 및 이태리 레스토랑, 백화점, 대형유통점 등 수요처와는 20년간 거래를 하고 있다.

주식회사 보라티알은 이번달 23~24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 후 29~30일 공모주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모물량은 168만7000주이며, 희망공모가 밴드는 1만2500원에서 1만4300원 사이다.

김대영 대표이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210억원에서 241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물류시스템 재구축, 품목확대, 제조설비 증설 등에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고영훈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