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한동우 전 신한금융 회장 고문료 감액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입력 : 2017-05-18 15:59

- +



이사회서 월 2000만원 결정..임기도 3년→2년 단축

한동우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사진제공= 신한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동우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의 고문료와 임기가 월 2000만원·2년으로 확정됐다.

신한금융지주는 18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신한금융을 이끈 한동우 전 회장은 지난 3월 자리에서 물러나 고문을 맡았다.

앞서 이사회에서는 한동우 전 회장에 대해 고문료와 임기로 월 3000만원과 3년을 제안했다. 하지만 한동우 전 회장은 고문료 액수가 과하다고 보고 고사해 조정 과정을 거치고 있었다.

과정 중 금융감독원은 지난 3일부터 이뤄진 신한금융지주에 대한 경영실태평가에서 한동우 전 회장의 고문료와 임기에 대해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한동우 전 회장이 액수와 기간을 과하다고 고사해 이번 이사회에서 고문료와 임기를 축소했다"고 밝혔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정선은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