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조인에셋투자자문, 창립 1주년 기념 세미나 성료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입력 : 2017-04-21 18:13

- +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조인에셋투자자문은 지난 20일 호텔 리베라에서 창립 1주년 기념 ‘중국의 구조적 성장주, 달리는 백마주에 투자하라’ 세미나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성진 운용대표는 “중국은 인당 GDP가 8000달러를 넘어서면서 본격적인 소비 성장의 시대가 열고 있고, 저금리로 인해 저축의 시대에서 투자의 시대로 전환되고 있어 주식투자의 최적 국가로 지목되는 나라”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자본시장을 개방해 외국인들에게 투자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고, 노령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가들이 적극적으로 주식 편입에 나서고 있어 투자의 시기도 적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의 주식시장은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과 한국이 걸었던 길을 따라오고 있어, 투자자들이 한국 증시에서 경험했던 투자전략을 그대로 중국 시장에서 적용할 경우 성공할 가능성이 대담히 높은 상황이다”며 적극 중국 투자에 나설 것을 권고했다.

이어 그는 “한국에서 투자 경험을 볼 때 사이클 성장세를 보이는 주식은 장기 투자 시 원하는 성과를 보일 수 없기 때문에 중국에 투자할 경우에는 구조적으로 성장하는 주식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는 투자전략을 제시했다.

조인에셋투자자문이 제시한 향후 10년간 중국에서 구조적 성장세를 보일 테마는 첫째 인당 GDP가 8천달러에서 1만5천달러에 구간에서 나타나는 소비구조 변화 주도주, 둘째 노령인구 증가에 따른 헬스케어산업, 셋째 4차산업 산업 혁명 관련주 등이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고영훈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