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예보, 저축은행 담보 미술품 624점 경매 실시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입력 : 2017-04-20 11:34

- +

평창동 전시장 경매 출품작 전시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저축은행 담보 미술품 624점을 경매한다.

예보는 20일부터 28일까지 부실저축은행 파산재단 담보물인 탱화, 금속공예품 등 미술품 624점에 대한 서울옥션사 온라인경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경매품은 평창동 서울옥션 본사 내 'Untitled 전시장'에서 '염원(念願)'을 주제로 부처님을 미리 만나는 '석탄일 기획전'에서 볼 수 있다.

일반인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예보공매정보 및 서울옥션사 온라인 경매 사이트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도 출품작 정보를 제공한다.

출품작 가격대는 5만원~1260만원으로 폭넓게 구성했다.

경매는 미술품 624점을 47개의 매각그룹으로 나누어 실시되며, 28일 오후2시부터 순차적으로 마감될 예정이다.

예보는 향후에도 잔여 담보 미술품 5006점을 조기에 현금화해 부실저축은행 지원자금의 회수 및 피해 예금자 보호 등을 위한 배당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전하경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