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1인GA의 최적화 모델, 3인지사장제도 VFC

문수희 기자 shmoon@fntimes.com

입력 : 2017-04-19 11:38

- +

1인GA의 장점만을 모은 3인지사장제도 프로모션이 GA시장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한국금융신문 문수희 기자] 최근 수년간 업계의 영업 환경이 다변화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GA(보험대리점)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구속받지 않는 자유로운 영업 환경과 중소조직이 갖는 저마다의 영업툴을 지원하는데 최적화된 GA의 성장세가 두각을 나타내는데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

GA는 원수사와는 달리 다양한 상품을 취급할 수 있어 객관적인 상품 비교가 가능한데다, 높은 수수료 경쟁력은 원수사 출신 FC들의 GA 쉬프트 현상을 가속시켜온 이유가 됐다.

특히, GA중에서도 각자만의 독특한 영업 툴이나 FC 지원 제도를 통해 전성기를 누리는 회사들이 적지 않은데, 그중에서도 VFC의 3인지사장제도와 1인GA시스템은 업계의 대표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꼽힌다.

1인GA는 중간관리자와 수당을 쉐어(share)하는 전속채널등의 시스템과는 달리, 공제없는 수수료 테이블을 제공함으로써 관행처럼 여겨졌던 불합리했던 시스템을 개선해낸 제도다. 강력한 수당제도를 포함해 퇴사후 잔여수당 지급제도, VFC 아카데미하우스를 통한 비교견적 시스템등이 퍼포먼스 시너지를 높이는 원동력이다.

VFC는 1인GA 시스템을 정착시키고, 이 제도를 업그레이드한 3인지사장제도를 런칭함으로써 보다 실효성 높은 조직을 구현해 냈다. 수수료 개런티 프로모션이 있어 계약에 쫓기거나 초기 정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제도화 시켰다.

상기 3인지사장제도는 워킹FC 3명이상이면 신청이 가능한 제도로써, 소위 '독립'된 사무실을 제공받으면서도 앞서 언급한 1인GA의 장점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다. GA 창업에 비해도 리스크는 낮고 효율성은 높은 이유는 여기에 있다.

이밖에도 온라인 교육시스템을 비롯해 행랑서비스, 영업툴공유커뮤니티, 자동차비교견적시스템, 비엡시몰(폐쇄몰) 회원제 운영, 지사 마케팅, 세미나참가 등 퍼포먼스 향상을 위한 영업환경 개선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VFC 3인지사장제도를 통해 조인하고 있는 지사는 전국 150여개에 달하고, 1인GA 시스템까지 합한 인원은 2500여명에 달한다.

중소규모 조직만의 개성있는 영업 컬러를 살릴 수 있으면서도 퍼포먼스 향상에 염두에 둔 3인지사장제도와 1인GA 시스템이 관련업계의 대표적인 벤치마킹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문수희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