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경련, 갈수록 깊은 수렁…허창수 회장 후임 난항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입력 : 2017-01-12 18:59 ㅣ수정 : 2017-01-13 09:00

- +

12일 회장단 회의, 허창수 제외 10대 총수 불참
경실련 “쇄신안 마련 전에 해체부터 우선 실시”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이 갈수록 깊은 수렁에 빠지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정경유착의 대표 단체 낙인이 찍힌 것도 모자라 ‘2017년 첫 회장단 회의’에서도 주요 그룹 회장들이 모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꺼지지 않는 해체여론과 재계의 냉담한 시선으로 동력을 잃은 전경련이 자체 쇄신안도 오는 2월까지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 2017년 첫 회의… 주요 그룹 총수 불참 도미노

12일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회장단에 속한 주요 그룹 총수들을 대상으로 만찬을 겸한 정기 회장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참석 대상인 18개 주요 그룹 총수들이 대부분이 빠졌으며, 전경련 수장인 허창수 GS그룹 회장을 제외하곤 10대그룹 총수는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는 전경련이 그간 연구한 여러 쇄신안에 대한 설명과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전경련은 미국 헤리티지재단과 같은 싱크탱크와 경제단체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 등이 거론된다.

전경련은 다음달 열리는 정기총회까지 쇄신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허창수 회장 후임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아 전경련의 계획대로 일정이 진행될지 물음표가 찍히고 있다.

◇ 쇄신안 마련 불구, 여전히 거센 ‘해체론’

전경련이 내달까지 자체 쇄신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해체론’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지난 11일 전경련 회원사 30개 기업들에게 ‘전경련 탈퇴 의사를 묻는 질의서’를 보냈으며, 오는 17일까지 답변을 회신한다.

경실련은 전경련의 자체 쇄신안 마련을 기다리기 보다는 해체를 우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관련기사 경실련 “전경련 해체 당연, 회원사 행동 분명해야”> 해리티지 재단 등 다양한 쇄신안 논의를 떠나서 우선 전경련은 해체를 선언, ‘정경유착의 고리’라는 오명을 벗어난 뒤 쇄신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실련 관계자는 “전경련이 해체돼야 하는 이유는 정경유착 고리로서 시장 질서를 어지럽게 했기 때문”이라며 “이 같은 원죄가 있기에 쇄신안 마련 보다 우선적으로 실행해야하는 것은 해체”라고 말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서효문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