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재용 부회장, 특검 출두…“국민들께 송구”

오아름 기자 ajtwls0707@fntimes.com

입력 : 2017-01-12 10:29

- +


[한국금융신문 오아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비선 실세’ 최순실 일가 지원 의혹과 관련해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로 12일 오전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9시28분께 이 부회장을 서울 강남구 대치동 D 빌딩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을 유지한 채 특검이 출석 통보한 시간 직전에 도착했다. 출석 과정에서 취재진들이‘최씨 일가에 대한 지원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의 대가였느냐’,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직접 받았느냐’, ‘이번 일은 이 부회장의 범죄인가, 삼성 임직원의 범죄인가’등의 질문을 던졌으나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대신에 그는 “이번 일로 저희가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점 국민께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답한 뒤 고개를 한 번 숙이고 조사실로 향했다.

한편, 이 부회장이 수사기관의 피의자 조사를 받는 건 약 9년 만이다. 그는 전무 시절이던 2008년 2월 28일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발행 등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수사한 조준웅 특검팀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아름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