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경련, ‘미르·K스포츠 의혹 대응책 보고서’ 작성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입력 : 2017-01-11 17:26

- +






검찰, 11일 최순실 2차 공판서 '재단 관련 언론 제기 의혹 및 주요 내용 요약' 보고서 공개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미르와 K스포츠재단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이권을 챙기기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을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이 인식하고, 대응책을 마련한 정황이 드러났다. 검찰은 전경련이 두 재단의 기금 출연과 의혹 제기에 대한 대응책이 명시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2회 공판에서 검찰이 공개한 '재단 관련 언론 제기 의혹 및 주요 내용 요약'이라는 제목의 전경련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두 재단 설립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 대응책이 명시됐다.

우선 출연 기업별 애로점이 명시, 재단 기금 출연을 유도한 정황이 담겨있다. 보고서에는 '삼성은 계열사 합병 문제를 해결한 직후였고, SK는 최재원 부회장의 사면을 바라는 상태였다고 적혀있다. 롯데는 경영권 분쟁, 포스코는 자원외교 등 비리 수사, 한화는 김승연 회장의 복권, CJ는 이재현 회장의 재판, 두산은 박용성 전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재판, KT는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자 선정이 걸려 있었다는 내용도 담겼다.

검찰은 보고서 내용을 공개하며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출연 기업들이 이권을 챙기거나 형사책임을 면하기 위한 행위였다는 점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언론 보도에 대응하는 방안도 명시됐다. 미르와 K스포츠재단 정관과 설립 과정이 유사하다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 ‘두 재단의 사업 목표와 정관이 비슷하고 수입·지출 예산서도 동일, 전경련을 통해 대기업 돈을 출연받았다는 공통점은 동일한 팀에서 작성했기 때문’이라고 답하라고 적혀있다. 두 재단의 창립총회가 똑같은 배후에 의해 기획된 가짜 회의라는 의혹에는 '통상의 설립 절차에 따라 설립했다'고 대응하라고 주문한다. 검찰은 이 보고서가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안 전 수석의 지시를 받고 작성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안 전 수석 측이 이미 내용을 인식하고 있던 것이 분명하다”며 “두 재단이 실질적으로 최씨의 영향력 아래 있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서효문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