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인라운지

“정부지원 축소, 민간 모태펀드 설립해야”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입력 : 2016-01-25 00:17

- +





벤처캐피탈협회 이용성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올해 벤처캐피탈 관련 정부 예산 대폭 삭감됐고, 모태펀드 지원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어 민간 모태펀드 설립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이용성 벤처캐피탈협회장(이하 VC협회)이 민간모태펀드 도입이 시급하다고 재주창했다. 그간 벤처캐피탈(이하 VC)의 자금줄 역할을 수행했던 모태펀드의 지원이 10년 전 보다 축소돼 이를 보완하는 제도가 마련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는 “10년전 모태펀드 구축시 VC펀드에 지원되는 자금은 펀드 모집액의 60~70% 수준이었다”며 “최근 이 비중이 30~40%로 축소돼 부족한 VC펀드 구축 자금을 민간모태펀드를 통해 마련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VC업계는 역대 최고액인 2조858억원을 기록했지만, 당초 목표인 3조원에는 약간 모자란 상황”이라며 “3조원을 달성하기 위해선 민간모태펀드를 도입해 이를 보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신규 예산이 대폭 삭감된 점도 민간모태펀드 도입의 필요성을 야기하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VC협회를 비롯한 VC업계에 대한 정부의 신규 예산이 올해 대폭 줄었다. 이에 따라 LP(재무적 투자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에 회수된 재원 2000억원과 정부지원 1000억원 등 3000억원으로 올해는 버틸 것으로 전망되지만 향후를 보면 민간모태펀드 도입이 절실하다는 설명이다. 이 회장은 “재원 구조의 다양화를 위해서도 민간모태펀드가 도입돼야 한다”며 “올해 예산이 삭감돼 작년 보다 LP모집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민간모태펀드 도입의 중요성은 더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많이 개선됐지만 올해 역시 회수시장의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작년 VC업계는 IPO(기업공개)를 통해 VC투자 회수 비중이 30%에 육박할 정도로 질적 발전을 이뤘다. 이 회장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지난 2000년과 동일하게 핀테크(FinTech) 열풍에 따른 버블 또한 우려된다고 걱정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다양한 회수 방안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것. 이 외에도 해외 VC사들의 자금 유치 역시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작년에 VC업계가 양질의 성장을 이뤘지만 여전히 지속되는 버블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M&A, 세컨더리펀드 등 더 다양한 회수방안을 발전시켜야 한다”며 “올해는 국내 VC업계의 글로벌화를 위해 해외진출을 통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VC협회는 이 같은 발전방안을 수행하기 위해 VC업계의 적극적인 조력자가 될 것”이라며 “투자업무에 필요한 정보제공 및 투자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다양한 교육 등을 올해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서효문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