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한방치료 보장 실손의료보험, 내년 출시 예고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입력 : 2015-12-04 16:04

- +





2일 보험·한방업계 관련 상품 개발 합의


내년 상반기 중으로 비급여 한방치료를 보장하는 실손의료보험이 출시될 전망이다. 지난 2009년 한방 의료행위 중 비급여치료가 실손보험 보장대상에서 제외된 지 6년만이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생·손보협회와 대한한의사·한방병원협회는 지난 2일 한압의료 이용기회 확대를 위한 ‘한방비급여 실손의료보험’ 개발에 합의했다. 알려진바에 따르면 보험업계는 내년 초 '보험상품심의위원회(가칭)'를 설립하고, 오는 2018년까지 한방비급여 보험적용을 위한 표준약관 개선을 추진한다. 업계는 한방 실손특약이나 정액형 상품을 1년 내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방업계는 내년 상반기까지 보험 상품개발을 위한 관련 의료 이용통계를 보험개발원과 각 보험사에 제공한다. 한방비급여 항목의 표준화된 지침도 만들어 내년 상반기까지 보험사에 제출하기로 했다. 이 지침이 제공되면 보험사도 보험리스크 증가 부담에서 벗어나 실손 비급여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장치가 마련될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했다.

보험업계에서는 이번 합의를 통해 실손의료보험 적자의 원흉 중 하나인 한방치료가 표준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그간 보험업계는 한방치료를 보장하는 실손의료보험 출시를 추진했지만, 관련 DB가 부족해 어려움이 많았다고 토로했다. 특히 한방업계가 추나요법 등 한방 비급여에 핵심 관련 DB 제공에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이번 합의는 보험·한방업계간 가입방법 등 긍정적인 방향에 대한 합의를 이룬 것으로 향후 가입방법 등 다양한 합의를 도출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실손의료보험의 보장범위가 더 확대돼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