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국감, 이통3사 CEO ‘동반출석’ 무산…박정호 SKT 사장만 출석

산업부

김승한 기자

기사입력 : 2017-10-12 05:28 최종수정 : 2017-10-15 12:52

권 부회장, 30일 종합감사 출석 의사통신 정책 및 통신비 인하 핵심 쟁점

△왼쪽부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에 이동통신3사 CEO들의 전원 출석이 무산됐다.

오늘 오전 10시 정부 과천 청사에서 열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는 증인으로 채택된 대기업 CEO 중 유일하게 박정호 SK텔레콤 사장만 출석한다.

12일 이통 업계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을 제외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황창규 KT 회장은 해외 출장 등의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대신, 권 부회장은 30일 종합감사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황 회장의 출석여부는 불분명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29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이통3사 대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증인으로 채택했다. 채택된 증인들은 국회가 지정한 증인은 국감 하루 전날인 11일까지 출석 여부를 통보하고 불출석할 경우 사유서를 제출해야 한다.

유일하게 과방위 출석 요청에 응한 박정호 사장은, 문재인 정부 핵심 공약이자 주요 쟁점인 통신비 인하를 두고 정부, 국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 가겠다는 의지다.

그간 박 사장은 다른 이통사 CEO들과 달리 통신비 절감의 근본적 대안으로 제기된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소신 있는 발언을 해왔던 점을 감안,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와 관련된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국회 여·야에서도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어 정책 시행여부가 급물쌀 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국정감사 핵심쟁점은 △높은 단말기 출고가 △보편요금제 등 통신비 감면대책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한 입장 △제조사의 구형 단말기 재고비용 통신사에 부담했다는 의혹 △지원금 차별 등 통신시장의 고질적 문제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통3사 CEO 외 증인으로 채택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최상규 LG전자 국내영업총괄 사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네이버 이해진 전 의장 등도 불찰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