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롯데월드타워·몰 누적 방문객 1억명 돌파

생활경제부

신미진 기자

기사입력 : 2017-10-09 12:09

2014년 10월 개장 후 오픈한지 3년 만
핼러윈 페스티벌·포토피크닉 등 기념행사

잠실 롯데월드타워 주변전경. 롯데물산 제공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몰 누적방문객이 1억명을 돌파했다.

9일 롯데물산은 2014년 10월 롯데월드몰이 오픈한 지 3년 만에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를 방문한 누적방문객이 1억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가 두 번씩 방문한 셈이자 지난 2001년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이 4년 6개월여만에 누적 여객 1억명을 달성했던 시기보다 빠른 속도다.

롯데월드타워·몰의 지난 3년간 연간 방문객 추이를 보면 오픈 첫 해인 2015년에 2800만명이 방문했으며 이후 2016년 3300만명, 올해 3900만명으로 매해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롯데월드타워가 오픈한 지난 4월 이후 100일 만에 누적방문객 1000만명을 돌파했으며, 하루 평균 방문객도 타워 오픈 전 8만6000명에서 현재 12만명(주중 10만, 주말 16만)으로 약 40% 증가했다.

주요 시설별로는 도심 최대 규모의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약 300만명 이상이 방문했으며, 지난 4월 개관한 전망대 ‘서울스카이’는 오는 10월 말 입장객 1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도 연간 300만명 이상의 관객이 찾고 있다.

롯데월드타워·몰이 오픈 한 이후 잠실역 사거리 교통흐름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송파대로와 올림픽로가 교차하는 잠실역사거리의 차량통행속도를 롯데월드타워 사용승인(17년 2월 9일) 전후 7개월간의 교통흐름을 분석한 결과, 전체 교통량은 증가했으나 주중·주말 모두 양방향 평균 이동속도가 최대 약 3km/h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잠실광역환승센터 개통 이후 잠실역으로 진입하는 광역버스들을 지하로 흡수함으로써 지상의 ‘위빙(Weaving, 다른 주행차량과 엇갈림 발생)’ 현상을 줄여 버스교통량을 분산한 효과라는 게 롯데물산 측의 설명이다.

롯데월드타워·몰은 10월 오픈 3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고객 감사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 3일부터는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 잔디광장에서 핼러윈을 맞아 ‘안녕! 라인프렌즈 X 크랙 앤 칼’ 전시를 진행 중이다.

세계 최초로 12m 규모의 라인프렌즈 캐릭터 아트벌룬 2기를 포함한 총 22기의 작품들이 단지 곳곳에 전시되고 오후 6시부터는 야간조명이 작품들을 비춰 핼러윈 분위기를 연출한다.

주말에는 총 3회(오후 1시·3시·5시)에 걸쳐 라인프렌즈 브라운 인형이 롯데월드몰 곳곳에 출몰한다. 핼러윈 분장을 한 연기자들이 함께 사진을 찍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14일에는 ‘해피 핼러윈’이라는 주제로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에 마련된 해피 핼러윈 테마존에서 가족사진대회를 개최한다. 총 상금 1000만원 규모로 대상 1명(상금 123만원)을 포함해 123개 작품을 선정한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내국인 1달러 이상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오는 13일부터 내달 23일까지 ‘333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총 333명에게 시그니엘서울 숙박권, ‘서울스카이’ 전망대 입장권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