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교직원공제회,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사회책임경영 적극 추진

증권부

고영훈 기자

기사입력 : 2017-09-13 20:18

SRI 도입 근거조항 마련…700억 벤처기업 투자 추가 계획
의결권행사협의회 신설…지방회관 사무공간 임대 청년지원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사회책임경영(CSR)을 본격화한다. 이를 위해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고 사회책임투자 추진 로드맵을 마련한다. 아울러 벤처기업과 청년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입찰과 구매 과정을 보다 투명하게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는 스튜어드십코드와 사회책임투자 도입을 위한 규정을 13일 개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최된 운영위원회에서 교직원공제회는 자산운용정책서(IPS) 및 관련 규정을 개정, 스튜어드십코드와 사회책임투자 도입을 위한 근거조항을 마련했다.

먼저 의결권 행사 안건에 대한 의사결정기구인 ‘의결권행사협의회’를 신설한다. 이를 통해 국내외 상장주식에 대해 보다 투명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의결권을 행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향후 내부자원 및 조직체계, 관련 정책 등을 점진적으로 점검,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사회책임투자를 위한 책임투자 조항을 신설해 재무적 요소와 더불어 비재무적 요소인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등을 고려했다.

안정적인 사회책임투자를 추진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 2018년에는 투자대상기업 또는 운용사의 ESG기준 준수여부 판단을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2019년부터는 모든 투자 건의 의사결정에 비재무적 요소도 함께 고려하는 사회책임투자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교직원공제회는 새 정부의 동반·혁신성장과 소득주도 성장,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부응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벤처투자 확대와 청년 창업 지원을 검토 중이다.

올해 6월말 기준 약 700억원을 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있는 교직원공제회는 중소·벤처기업 집중 육성과 혁신생태계 조성 정책에 발맞춰 올 하반기 벤처캐피탈 운용사 선정을 통해 1000억원 규모의 추가 출자를 계획하고 있다. 이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교직원공제회의 미래 먹거리 산업 발굴 및 수익률 제고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청년 창업 지원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정부 부처 및 지자체의 창업 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해 도심 내 스타트업 밀집지역의 오피스 시설 임차 지원, 교직원공제회 지방회관 내 임대 지원과 공유 오피스(Share Office) 설치 등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교직원공제회는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장애인 의무고용 기준을 현재 100% 달성하고 있다. 출자회사를 대상으로 의무고용 실시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입찰·구매 시 장애인 고용 우수 사업장에 대한 우대 계약조항을 신설한다. 내년 3월 여의도 신축사옥 입주를 앞두고 있는 공제회는 입찰 계약 등과 관련한 공정거래 확립에도 주안점을 두고 노력할 예정이다.

문용린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은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의무”라고 말했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