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권 채용Tip]면접에 어울리는 복장이 있을까

금융부

신윤철 기자

기사입력 : 2017-09-13 11:50

◇면접 대기 중인 취업준비생들, 모두 비슷한 옷차림을 갖췄다/사진=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윤철 기자] 남자는 짙은 색 정장, 여자는 흰 블라우스에 검정 치마…금융권 입사를 노리는 취업준비생들이 주로 입고 오는 옷이다. 이런 종류의 옷이 없는 경우 돈을 들여 따로 구입하거나 대여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인사 담당자들은 옷차림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일률적인 옷보단 어울리는 차림새가 더 유리”

금융권 공동채용박람회에서 만난 시중은행 인사담당자는 “지원자들이 대개 비슷비슷한 차림새로 오는데 본인한테 가장 잘 어울리는 옷을 입고 오는 게 더 유리할 수 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또 “은행권이 보수적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미리 걱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모바일이나 4차 산업혁명 관련 부서의 경우 자유로운 옷차림을 오히려 권장하는 경우가 있다. 고정관념을 갖고 지원해서는 안된다”고 부연했다.

채용박람회를 찾은 한 취업준비생은 “다들 정장을 입고 올 것 같아서 튀지 않기 위해 갖춰 입었다. 실제로 와보니 다 비슷비슷해 보여 면접 때는 돋보일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신윤철 기자 raindrea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