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8월 은행 가계 신용대출 급증…카뱅 출범 영향

금융부

정선은 기자

기사입력 : 2017-09-12 12:47

은행 가계대출 6.5조↑…주담보는 둔화

2017년 8월중 금융시장 동향 가계대출/ 자료= 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 영업개시 등 요인으로 은행 가계 신용대출이 전월비 크게 늘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7년 8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44조2000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7월보다 6조5000억원 늘었다. 7월 증가액(6조7000억원) 대비 2000억원 줄었다.

주택담보대출은 7월 말보다 3조1000억원 늘어 증가세가 둔화됐다.

반면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일반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의 경우 한달새 3조4000억원 늘어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증가액이 7월(1조9000억원)보다 크게 늘어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8년 1월 이후 최대치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기타대출은 휴가철 자금수요 증가, 일부 은행의 금리우대상품 출시, 일부 인터넷전문은행의 영업개시 등의 영향으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 27일 국내 두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한 카카오뱅크는 영업 개시 한 달만에 여신(대출)액이 실행 기준 1조4090억원을 기록했다. 또 8·2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강화되면서 신용대출로 수요가 일부 이동한 측면도 있을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은행의 기업대출 증가폭은 축소됐다. 8월 은행 기업대출은 한달새 2조9000억원 늘어 7월(7조1000억원) 대비 증가액이 40% 수준대로 집계됐다.

8월 은행 수신액은 한달새 16조7000억원 늘었으나, 자산운용사의 수신액은 8월 한달 동안 4조6000억원 줄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