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노조 반발로 이틀째 출근 무산

금융부

정선은 기자

기사입력 : 2017-09-12 13:10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노조의 저지 속에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 출근이 불발됐다.

은성수 행장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 입성하려 했으나 노조의 반발에 막혀 출근을 하지 못했다.

전날에 이어 노조의 이틀째 출근 저지 속에 은성수 행장은 아직 취임식을 열지 못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취임식 일정은 아직 미정"이라고 말했다.

수은 노조는 은성수 행장이 앞서 한국투자공사(KIC) 사장 시절 성과연봉제를 강행했다는 점, '낙하산 인사'라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수은의 경우 전임 행장이었던 최종구 현 금융위원장이 노조의 반발 없이 입성한 유일한 은행장이다.

한편, 다른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신임 회장의 경우 전날(11일) 노조의 출근 저지 없이 취임식을 마쳤다. 산업은행 노조는 이날 오전 이동걸 회장의 경영 계획, 인사 원칙 등 구상을 듣고 검증 작업을 거쳐 취임에 반대하지 않기로 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