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주열 한은 총재,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 회의 참석

금융부

정선은 기자

기사입력 : 2017-05-12 14:13

사진제공= 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가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중앙은행 총재와 만난다.

한국은행은 이주열 총재가 오는 14∼16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릴 '제22차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기구(EMEAP) 총재회의' 및 '제6차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에 참석한다고 12일 밝혔다.

EMEAP는 동아시아와 태평양지역 중앙은행 간 협력증진 및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1991년 설립된 중앙은행 협의체다.

현재 회원은행은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홍콩, 호주, 뉴질랜드 등 11개 중앙은행이다.

이주열 총재는 EMEAP 총재회의에 참석해 동아시아·태평양지역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EMEAP 산하기구들의 활동상황을 점검하고 '글로벌 요인이 역내 통화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한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7월 이후 EMEAP 산하 지급결제 워킹그룹 의장직을 수행하면서 역내 지급결제제도 관련 논의를 주도해왔다.

또 이주열 총재는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에도 참석해 '금융안정 리스크와 정책대응', '바젤 규제개혁의 역내 영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