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책모기지 디딤돌 대출 금리 최대 0.25%P 인상

금융부

정선은 기자

기사입력 : 2017-01-11 20:25

보금자리론 이어 서민 부담 증가 불가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책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상품인 디딤돌 대출의 최고금리가 기존 연 2.9%에서 연 3.15%로 크게 오른다.

국토교통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오는 16일부터 디딤돌 대출 기본금리를 연 2.1~2.9%에서 2.25~3.15%로 0.15~0.25%포인트 인상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받은 디딤돌 대출엔 해당사항이 없고, 16일 이전에 대출을 신청했다면 인상 전 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디딤돌 대출은 연소득 6000만원 이하 무주택 세대주의 5억원 이하 주택 마련 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으로 지난 2014년 1월 출시됐다.

금리 인상 배경에 대해 국토부는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국민주택채권의 발행금리가 인상돼 기금 수지를 보완하기 위해 디딤돌 대출 금리를 인상할 요인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토부는 "주택시장 위축 우려와 서민층의 어려운 주거비 부담을 고려해 소득 2000만원 이하는 0.15% 포인트, 2000만원 초과는 0.25% 포인트만 인상하는 최소 수준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다른 정책 모기지 상품인 보금자리론 역시 금리가 인상됐다. 주택금융공사는 주택가격 6억원 이하, 부부 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 구입자를 대상으로한 보금자리론 금리를 이달 1일부터 0.3%포인트 올려 최고금리 기준 3.05%(30년)를 적용하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